Menu Close

Media

DataStreams의 기사를 한눈에 볼 수 있습니다.

데이터스트림즈-민이앤아이, 내부 비리 탐지 시스템 개발 ‘맞손’

기사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3-08-21 13:13
조회
366

기업 금융거래 데이터 24시간 모니터링 및 이상거래 탐지 경고 기능 제공

민이앤아이 박기태 대표(왼쪽), 데이터스트림즈 이영상 대표
민이앤아이 박기태 대표(왼쪽), 데이터스트림즈 이영상 대표

[아이티데일리] 빅데이터 전문기업 데이터스트림즈(대표 이영상)는 컴플라이언스 솔루션 전문기업 민이앤아이와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및 내부 비리 탐지시스템 공동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양사는 기업의 내부비리로 인한 경제적·사회적 손실을 막아주는 ‘내부 비리 탐지시스템(가칭 워치앤캐치)’ 공동 개발을 추진한다. 양사가 추진하는 내부 비리 탐지 시스템은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기업 내부의 자금횡령 등 내부자 비리와 관련, 기업 금융거래 데이터를 24시간 모니터링하고 이상거래 탐지시 경고 메시지를 띄움으로써 횡령 등의 내부 비리 발생을 손쉽게 적발할 수 있도록 하는 솔루션이다.

향후에는 양사의 내부 비리 탐지 시스템을 데이터스트림즈의 ‘테라원(TeraONE) 패브릭’ 솔루션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다. 금융거래 데이터뿐만 아니라 기업 내·외부의 다양한 데이터를 실시간 수집 분석함으로써 탐지율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궁극적으로는 인공지능(AI)이 비리 패턴을 스스로 학습해 탐지함으로써 실시간 적발 및 예방이 가능한 솔루션을 개발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해당 시스템 개발을 위해 데이터스트림즈는 메타 기반 데이터 수집·저장·분석과 민감정보 암호화 및 서비스 모듈 프로그래밍 등 상품화 작업을 수행한다. 민이앤아이는 내부비리 사례 및 수법 분석을 통해 탐지 방법론을 제시할 예정이다. 양사는 데이터스트림즈의 빅데이터 노하우와, 민이앤아이 전문가들의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한 탐지 알고리즘이 결합할 경우, 자금 횡령 사고와 관련된 혁신 솔루션이 개발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민이앤아이는 법조인, 전직 경찰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한 컴플라이언스 솔루션 전문기업이다. 익명제보채널 서비스 ‘휘슬노트’를 기반으로 한 내부 비리 감사, 중대재해 처벌법 대응 컨설팅 등을 통해 기업들의 준법지원 및 ESG 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데이터스트림즈는 데이터 패브릭에 기반한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개척할 수 있게 됐으며, 민이앤아이는 IT 시장을 공략하기 위한 기술 경쟁력을 한층 강화하는 계기가 됐다.

양사는 이번 개발을 위한 일시적 협력을 넘어, 향후 정식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해외 사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지속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데이터스트림즈 이영상 대표는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양 사의 협력을 통한 시너지 효과가 극대화되길 바라며, 향후 공동으로 진행하는 개발 사업을 ‘데이터 드리븐 비즈니스(Data Driven Business)’의 성공스토리로 만들어 ‘지능형 데이터 플랫폼(Intelligent Data Platform)’의 초석이 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민이앤아이 박기태 대표는 “내부 비리는 기업을 해칠 뿐 아니라 시장경제 질서를 교란하는 악성범죄 행위”라며 “사람은 비리를 100% 잡을 수 없지만 IT 기술로는 잡을 수 있다. 데이터스트림즈와의 협력을 통해 보다 완벽한 내부비리 탐지시스템을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데이터스트림즈는 데이터 통합, 빅데이터 플랫폼, 데이터 거버넌스 관리, 클라우드 데이터 플랫폼 등에 강점을 보이고 있으며, AI와 데이터 패브릭을 기반으로 디지털헬스케어 분야에서도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근 빅데이터 통합 플랫폼 ‘테라원 V4.0 플랫폼’ 개발을 완료하고 고객 데이터 플랫폼(CDP) 서비스 사업에 진출했다.